고객센터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제보하기





> 시사

북한에 원전 지어주고 남북관계 개선하자

기사입력 : 2018-04-20 12:18:00 최종수정 : 2018-04-20 12:18:00

북한에 핵무기를 만들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원자력발전소를 건설해주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미 핵안보협의회 멤버이자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황일순 교수는 지난달 20일 ‘원전수출 국민행동’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개발한 경수로가 북한의 비핵화가 충분히 확인이 된다면 남북관계 개선의 촉진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원자력연구소 대북경수로 지원팀장을 맡았었고, 대북경수로지원대외협상 정부대표단으로 활동했었던 이병령 전 원전사업본부장은 “전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북한에게 남북간 화해를 위해서 원전을 공급해야 하고 원전을 지어주는 것이 정치적으로도 관계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설명하였다.

 

1994년 ‘북·미 제네바 합의’내용에 따라 북한은 핵개발 프로그램을 동결하는 대가로 경수로 건설을 지원받기로 했으나 건설이 지연되던 중 2002년 고농축 우라늄을 이용한 핵무기 개발을 북한이 비밀리에 추진해온 사실이 확인되어 경수로 공사 지원이 중단됐었다.

 

황 교수는 “만약 북한에 원전을 제공한다면 북한은 송전체계가 부실하기 때문에 초기에는 소형원전이 적합하고, 장기적으로는 대형원전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원전 관련 학계, 산업계, 노동계 등이 연합하여 만든 시민단체가 ‘원전수출 국민행동’이다.

    

2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3만명이 참가하는 ‘원전수출 국민통합대회’가 열리게 되는데, 김창영 전 국무총리실 공보실장은 “정부가 사우디아라비아 등에서 원전을 수주할 수 있도록 지지하고 성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시사한국저널 최순찬 기자>

 

© 종합정보 미디어 시사한국저널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